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최순실 아들’로 통했던 인물은 최순실 조카의 처남이었다”

또 다른 비선실세로 부각된 최순득 며느리의 동생…백화점 비정규직에서 하루아침에 청와대 5급 행정관으로

감명국·박혁진 기자 ㅣ kham@sisapress.com | 승인 2016.11.01(Tue) 15:21: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시사저널이 10월29일자로 보도한 ‘“최순실 아들 청와대 근무했다”’ 기사와 관련, 11월1일 새로운 추가 증언이 나왔다. 청와대 내에서 ‘최순실의 아들’로 오인 받았던 김○대씨가 실제로는 최씨 조카의 처남, 즉 사돈이라는 것이다. 

 

본지 보도가 나간 이후 김씨의 지인 A씨는 11월1일 시사저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김씨가 최순실씨의 후광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은 맞다. 다만 최씨의 아들은 아니다. 그는 최씨의 친언니인 최순득씨의 아들 장승호씨의 처남이다. 즉 최씨의 사돈이 된다”고 밝혔다.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김씨가 현 정권 출범 후 갑자기 청와대에, 그것도 5급 행정관으로 들어오자 청와대 내에서는 김씨를 둘러싸고 엄청 많은 말들이 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뭔가 대단한 ‘빽’이 있지 않고서는 도저히 불가능한 인사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가 최씨의 비호를 받는 모습이 목격되자 자연스럽게 내부에서는 김씨를 ‘최순실의 아들’로 공공연히 인식했다는 전언이다. 그는 총무팀에서 물품구매 담당을 하면서 이권에도 상당한 개입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시사저널

ⓒ 시사저널

 

시사저널은 지난주 관련 의혹을 취재하면서 김씨와 전화통화로 이 부분에 대해 직접 확인을 시도했으나, 김씨는 “최씨의 아들이 맞느냐”는 질문에 제대로 대답을 못한 채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그가 최씨와의 관계를 강력히 부인하지 못한 데에는 이 같은 이유가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또한 본지 보도가 나간 이후, 김씨의 존재를 정확히 밝히지 않은 채, 비공식적으로 ‘아버지 어머니에 대한 팩트가 틀린 것으로 안다’는 정도의 소극적인 대응에 그친 이유도 최씨와 김씨의 이 같은 연관성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언론보도의 방향은 최순실씨를 넘어서 최씨의 언니인 최순득씨를 향하고 있는데, 김씨가 최순득씨 며느리의 동생인 사실이 알려지면 이 역시 적지 않은 파장이 일 것을 청와대가 우려한 것이다.

 

ⓒ 시사저널


김씨 담당한 청와대 물품구매 관련 의혹도 불거질 듯

 

시사저널과 인터뷰한 A씨는 김씨 집안은 물론, 최씨 쪽까지 모든 내용을 소상히 다 알고 있었다. 김○대씨의 아버지는 김영○씨, 어머니는 강아무개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씨는 현재 용역업체에서 일을 하고 있으며, 강씨는 목동에서 학원을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누나(B)가 한 명 있는데, B가 최순득씨의 아들 장승호씨와 결혼, 현재 베트남에서 유아관련 사업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교롭게도 김씨의 아버지 이름이 최씨의 첫 남편 이름과 거의 흡사해 그를 더더욱 최씨의 아들로 오인 받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A씨에 따르면, “원래는 최씨가 자신의 조카 장씨를 청와대에 넣으려고 했다. 그런데 베트남에서 하는 사업이 한창 잘 되고 있어 장씨 대신 처남 김씨를 청와대에 넣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사람 넣는 것쯤은 자기 마음먹은 대로 할 수 있는 최씨의  막강한 힘을 더욱 극명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따라서 “최순실 아들이 없다”며 김씨의 청와대 근무 관련 의혹을 덮으려 했던 청와대측의 의도와는 달리, 김씨 관련 의혹은, 그가 최씨의 사돈이고 최씨에 의해 백화점 비정규직 근무자가 하루아침에 청와대 5급 행정관으로 둔갑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물품구매 관련 의혹들과 함께 향후 더 큰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청와대 주변에서는 최씨가 청와대 식자재 납품관련 회사를 차명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청와대 내부에서 최씨와 소통했던 인물이 김○대씨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3.31 Fri
박근혜 구속됐다
연재 > LIFE > Sports > [book in book] GOLF 2017.03.31 Fri
지한솔·유소연의 완벽한 톱스윙 만들기
정치 2017.03.31 Fri
박근혜 전 대통령 올림머리 유지할 수 있을까
경제 > ECONOMY 2017.03.31 Fri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 잡는 음식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03.30 Thu
美 본토 노리는 징후 포착되면 주저 없이 선제타격
경제 > ECONOMY 2017.03.30 Thu
재계 특명 “중국 사드 보복에 각자도생하라”
경제 > ECONOMY 2017.03.30 Thu
‘묻지마 채권’ 위에 쌓은 CJ그룹 경영승계 전략
정치 2017.03.30 Thu
박근혜, 영장심사 시간도 최고기록 경신할까
LIFE > Health 2017.03.30 목
칫솔질만  잘하면 치약 없어도  된다
갤러리 > 만평 2017.03.30 목
[시사 TOON] 철인 3종대선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7.03.30 목
황재균 “죽기 살기로 부딪치며 존재가치 증명 중”
정치 2017.03.30 목
[Today] 안철수, ‘화끈하게 밀어준’ 부산 딛고 문재인 위협
LIFE > 연재 > Sports > [book in book] GOLF 2017.03.30 목
아이언샷 ‘릴리스’ 길게 하면 박성현처럼 친다
정치 2017.03.29 수
구속도 전에 사면 얘기부터 나오는 박근혜 전 대통령
LIFE > 연재 > Culture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3.29 수
가야 남쪽 경계의 비밀을 풀어줄 열쇠
연재 > OPINION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7.03.29 수
네거티브만 난무하는 대선 경선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건강Q&A 2017.03.29 수
오래된 손목통증 “6주 정도 석고붕대로 고정”
정치 2017.03.29 수
문재인 집권하면 위장전입자도 고위공직자 ‘탈락’
정치 2017.03.29 수
‘여시재’ 올라 청와대 바라보는 홍석현
정치 2017.03.29 수
[Today]‘안희정 텃밭’서 ‘문재인 대세론’ 확인하나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