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미국 대선 UPDATE] 선거 족집게들은 모두 힐러리 클린턴의 손을 들었다

2016 미국 대선, 주요 선거 예측 기관들의 분석은?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1.08(Tue) 19:22:4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미국대통령을 뽑는 날이 왔다. 불과 선거 10일 정도 남은 시점만 해도 승자 예측이 변하지 않을 거란 게 지배적인 전망이었다. 3회의 TV토론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강했고 그 우세를 바탕으로 지지율을 리드해갔다.

 

하지만 갑자기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막판 뒤집기가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오기 시작했다. 클린턴 후보의 무난한 승리로 결말이 날 줄 알았던 대선 드라마에 미 연방수사국(FBI)이 끼어들었다. FBI는 클린턴의 이메일 추가 수사를 발표해 대선판을 혼란에 빠뜨렸고 트럼프는 이 틈새를 이용해 맹렬하게 추격하기 시작했다.

 

이처럼 혼돈이 돼 버린 미국 대통령선거판. 여론조사에서는 오차범위 내 접전이라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선거인단을 얻어야 승리하는 미 대선에서는 오히려 더 중요한 게 득표율보다는 획득할 대의원 숫자다. 지금 미국에서는 누가 대통령이 될 것인지에 관한 예상이 여기저기서 제시된다.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스 등 주요 언론 매체 뿐만 아니라 '쿡 리포트', '크리스탈 볼', '파이브서티에이트' 같은 선거 분석기관 등이 저마다의 공식을 가지고 당선가능성을 예측하고 있다. (선거 일주일 전 여론조사 결과를 비공개해 '깜깜이 선거'가 되는 우리와는 다르다)

 

'270towin.com'에 접속하면 각 언론사와 주요 선거분석기관이 예측한 대통령선거 예측 지도를 한꺼번에 볼 수 있다. 여기서 270은 대통령이 되기 위해 획득해야 할 대의원 숫자다. 총 538명의 대의원 중 과반인 270명을 얻는 사람이 미국 대통령이 될 수 있다.

 

한 번 살펴보자. 11월7일 업데이트를 한 AP통신이 현재 예측한 숫자는 클린턴 274명, 트럼프 190명으로 클린턴이 대의원 절반을 이미 획득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NN은 "막판 10~14일 동안 대선 레이스가 매우 타이트해졌다는 점에 대해서는 모두가 동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11월4일 기준으로 CNN이 예측하고 있는 결과는 클린턴 268명, 트럼프 204명이다. NBC는 클린턴에 좀 더 낙관적이다. 11월7일 기준으로 클린턴이 이미 과반수를 넘은 274명을 확보했다고 점치고 있다. 트럼프의 확보 대의원 수는 170명이다. 미국 공영방송인 NPR도 클린턴이 274명을 이미 획득했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는 214명에 그쳤다. ABC 역시 NPR과 마찬가지로 클린턴이 확보한 대의원 수를 274명으로 예측하고 있다. 트럼프는 188명이다.

 

언론이 아닌 정치분석기관도 모두 클린턴의 승리를 점치고 있다. 미국 대선 예측을 정기적으로 분석해 온 버지니아대학 정치연구소의 ‘크리스탈 볼’ 보고서는 클린턴이 322명을 확보해 압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트럼프는 216명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선거분석사이트인 '프린스턴 일렉션 콘소시엄(PEC)'는 클린턴 308명, 트럼프 215명일 것으로 점쳤다. 뉴욕타임스에서 데이터 저널리즘 전문 사이트를 운영하던 네이트 실버는 아예 파이브서티에이트닷컴 (FiveThirtyEight.com)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이곳의 여론조사는 2012년 대선에서 50개 주에서 누가 이길지 정확하게 예상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파이브서티에이트는 클린턴이 현재 272명, 트럼프는 214명을 확보했다고 보고 있다. 클린턴의 당선 가능성은 72.2%다.

 

선거 예측 역사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쿡 폴리티컬 리포트'는 워싱턴에서 인기가 높다. 여기 역시 클린턴이 현재 278명으로 과반을 넘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트럼프의 확보 대의원 수는 214명이다. 로젠버그&곤잘레스 폴리티컬 리포트(RGPR)의 결과는 더 화끈하다. 클린턴이 323명을 확보한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는 191명이다.

 

족집게들의 예언은 일제히 클린턴의 승리에 손을 들었다. 실제 누가 차기 미국의 수장이 될 지 알기까지 이제 24시간도 남지 않았다.

 

 

NBC의 예측


 

abc의 예측

 

 

cnn의 예측

cnn의 예측


쿡 폴리티컬 리포트의 예측

 

파이브서티에이트의 예측

 

 

크리스탈 볼의 예측

크리스탈 볼의 예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문화 2017.02.23 Thu
애플 신사옥에 담긴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혁신
사회 2017.02.23 Thu
뜨거운 감자 ‘흡연 경고 그림’은 정말 효과 있을까
정치 2017.02.23 Thu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방송사의 부실한 대선후보 검증
사회 2017.02.23 Thu
[단독] 한국GM 노동자의 백혈병도 산재 인정됐다
한반도 2017.02.23 Thu
‘북극성 2호’ 北 핵무기 완성 서곡
정치 2017.02.23 Thu
[Today] 서울구치소 찾느라 분주한 삼성 수뇌부들
사회 2017.02.23 Thu
일상화된 간접고용 “우리 사장님은 누구인가요”
건강 2017.02.22 Wed
탄수화물은 비만의 주범이다?
사회 2017.02.22 수
인간 vs AI(인공지능) 대결, 스코어는 4:1
사회 2017.02.22 수
국내선 9개 공항, 액체 폭탄 테러에 취약하다
한반도 2017.02.22 수
‘동맹국 간 분열’이 트럼프 시대 北 전략
사회 2017.02.22 수
재벌 2․3세 ‘갑질’ 또 다시 도마 위에
정치 2017.02.22 수
[Today] 고영태 “컴퓨터 한 방이면 터뜨릴 수 있다”
정치 2017.02.22 수
“20대가 투표 안 해서 나라가 이 모양이라고요?”
문화 2017.02.22 수
미리 보는 평창동계올림픽 금빛 스타를 주목하다
사회 2017.02.22 수
검·경 수사권 조정 물밑 싸움 시작됐다
정치 2017.02.21 화
‘정치’의 의학적 명칭은 ‘스트레스’입니다
문화 2017.02.21 화
[장상인의 글로벌 인맥쌓기]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인간관계의 기본이다”
경제 2017.02.21 화
장보기·재료 손질 등 번거로운 작업, ‘주스키트’ 하나로 해결
정치 2017.02.21 화
찢기고 밟히고, 폭행도구로 까지…태극기의 수난시대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