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Today] 최순실 측이 벌인 ‘청문회 농단’

12월19일, 오늘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2.19(Mon) 09:28:4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뉴스 홍수 시대, 매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뉴스를 정리해드립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중앙일보 : [단독] 이완영·정동춘, 태블릿PC 답변 입맞췄다

 

국조특위에 엑스맨이 있었을까요. K스포츠재단의 부장인 노승일(40)씨가 12월18일 “이완영 의원이 태블릿PC는 고영태의 것으로 보이도록 하면서 JTBC가 절도한 것으로 하자고 정동춘(55)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제의했고, 정 이사장이 이를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습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태블릿PC에 대한 국회 청문회 위증 의혹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앙일보 : [단독] 노승일 “이·정 통화 때 JTBC가 태블릿 훔쳤다하라 요청”

 

노승일씨가 폭로한 내용은 꽤 구체적입니다. “정 이사장이 이완영 의원한테 전화를 받았다. 이후 나를 불러 이 의원의 제안이라며 ‘(더블루K) 사무실 책상에 있던 태블릿PC를 JTBC가 절도한 것으로 해서 언론사 인터뷰를 하면 좋겠다.” “정 이사장이 내게 ‘그 태블릿PC를 고영태가 들고 다니는 걸 봤다. (고영태가 전원 연결) 잭을 사오라고 한 것도 들었다’는 진술을 하라고 했다.” 그리고 실제로 4차 청문회(지난 15일)에선 이런 질문과 답변이 오갔습니다. 

중앙일보 : [단독] 고영태 위증 예고한 대로 청문회 문답 오갔다

 

고영태씨는 청문회 이틀 전인 지난 12월13일 월간중앙과의 통화에서 “박헌영 과장이 새누리당의 한 의원과 사전에 입을 맞추고 4차 청문회에서 위증할 것”이라며 “박 과장에게 ‘최씨와 일하며 태블릿PC를 본 적 있느냐’고 물으면 ‘고씨가 들고 다닌 것을 봤다. 한 번은 (내가) 태블릿PC 충전기를 구해오라고도 말했다’는 스토리로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12월15일 청문회에서는 고씨가 예고한 대화가 실제로 오갔습니다.

조선일보 : 朴대통령측 "최순실의 국정 관여 비율은 1% 미만"

 

12월18일 공개된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제출 답변서. 탄핵 사유를 입증할 증거가 없고 절차도 흠결있기 때문에 각하·기각돼야 한다는 게 대통령 측의 주장입니다. 가장 인상적인 답변은 아무래도 이 부분 아닐까요. "대통령의 국정 수행 총량 대비 최순실 등의 관여 비율을 계량화한다면 1% 미만이다“

경향신문 : [박근혜 탄핵 정국] 헌법재판 기본지식도 없는 대리인단…답변서에 형사재판식 ‘변호인’ 표기 

 

12월18일 공개된 박 대통령의 답변서에서 대리인 3명은 표지에 자신들을 ‘피청구인의 변호인’이라고 적었습니다. 변호인은 형사재판에서만 쓰이며 그외 헌법재판과 민사재판은 대리인라고 적어야 합니다. 전직 헌재 관계자는 “헌법재판 사건에서 변호인이란 말이 왜 등장했는지 모르겠다”며 “헌법재판에 대한 기초 지식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경향신문은 “이들은 답변서 마지막 쪽에는 대리인이라고 적었다”고 보도했습니다.

JTBC : [단독] 조대환 "전관 쓰자"…법조비리 의혹 녹음파일 입수

 

박 대통령이 탄핵안 가결되기 직전에 단행한 마지막 인사는 민정수석을 교체하는 일이었는데요. 그렇게 등장한 사람이 조대환 수석입니다. 그런데 그가 법조 비리에 연루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JTBC는 “JTBC 스포트라이트 취재진이 지난 2011년 조 수석의 변호사 시절 육성 파일을 입수했는데, 기업 횡령 사건과 관련해 의뢰인에게 검찰 간부 출신인 소위 '전관'을 선임해 사건을 해결하자는 통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습니다.

국민일보 : [단독] 김종, 문체부 차관에 발탁된 배경은… 崔, ‘경복초 학부모 라인’서 소개 받았다

 

국민일보는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그림자 대통령’ 최순실(60)씨와 연결시켜준 인물은 순천향대 교수 하정희(39)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씨는 최씨의 딸 정유라(20)씨가 다닌 사립 초등학교 어머니회 회장을 지내면서 최씨와 친분을 쌓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른바 ‘경복초 학부모 라인’의 소개인 셈입니다.

중앙일보 : [단독] 독일서 수사받는 ‘최순실 돈세탁’ 30대는…장남수

 

중앙일보는 “독일 검찰이 수사 선상에 올린 ‘30세 남성’은 전 플레이그라운드 재무이사 장순호(64)씨의 아들 장남수씨라는 내부 관계자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장남수씨는 비덱스포츠의 법인 계좌 관리를 맡았던 인물이라는 관계자의 전언도 나왔습니다.

동아일보 : 최순실 “촛불 무서워… 내가 죽일 사람인가”

 

“최(순실)씨는 국정 농단 사태가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는 여론을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는 게 동아일보의 전언입니다. 최 씨는 최근 주말 촛불집회 상황을 신문으로 접하면서 “공포스럽다. 내가 원인을 제공해서 죽일 사람이 됐다. 내가 죽일 사람인가”라는 언급을 측근에게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일보 : [단독] “삼성, 崔 앞에서 벌벌 기었다… 돈 220억 주면서도 지시 받아”

 

정씨의 승마훈련 지도를 계기로 최씨 측근이 된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 그는 정씨의 독일 전지훈련 계획을 삼성에 제안하는 등 최씨와 삼성 간의 ‘가교’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되는데, 그의 검찰 조사 내용이 흥미롭습니다.“돈을 지원하는 삼성이 ‘갑’이어야 하나, 오히려 최씨 측이 이런저런 지시를 했다” “상식적으로는 불가능한 계약으로, 삼성이 최씨 앞에선 벌벌 기었다” 

한겨레신문 : 반기문 “한국 국민, 포용적 리더십 열망…많은 사람 만날 것”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이 분도 주목받는 건 사실입니다. 새마을운동을 호평하며 박 대통령과 가까이 지내다 최근에는 거리를 두고 있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얘기입니다. 반 총장은 12월1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회견에서 “나는 한국 국민들이 그들 앞에 놓인 도전을 극복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을 열망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포용적 리더십이란 건 본인을 이야기하는 걸까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문화 2017.02.20 Mon
‘센’ 언니들의 귀환…안방이 들썩인다
정치 2017.02.20 Mon
[Today] 이정미 헌재 권한대행 퇴임까지 시간을 벌어라?
경제 2017.02.20 Mon
이번엔 ‘현대BNG스틸發’ 갑질 도마에
건강 > 연재 > 명의 시즌2 2017.02.19 Sun
[명의 시즌2] “잠에서 깨는 시간만이라도 일정하게”
한반도 2017.02.19 Sun
[평양 Insight] 김정은, 트럼프와 정상회담 기대하나
국제 2017.02.19 Sun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사회 2017.02.19 Sun
39권의 안종범 수첩이 이재용 운명 갈랐다
사회 2017.02.18 Sat
증권가·사채업계 ‘큰손’ 결탁해 시세조종
연재 > 문화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2.19 일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쌍어 문양'의 비밀
경제 2017.02.19 일
“나는 부패권력에 가장 먼저 짱돌 던지는 사람일 뿐”
건강 2017.02.19 일
[건강 Q&A] 긴장 해소에 대추차·죽순나물·연잎차
문화 2017.02.19 일
코치만 7번째 교체, 슈틸리케의 속내는…
문화 2017.02.18 토
이제 스마트폰은 잠시 놓아두고, 연필을 쥐어보자
건강 2017.02.18 토
“성적으로 민감한 진료 제3자 참관할 수 있다”
국제 2017.02.18 토
“옆자리 동료의 월급을 알려 달라”
문화 2017.02.18 토
대화조차 사치스러운 ‘혼밥’ 시대의 자화상
경제 2017.02.18 토
이건희 공백 시 삼성전자 주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사회 2017.02.18 토
聖域(성역)이 무너졌다
사회 2017.02.18 토
[고상만의 軍 인권 이야기] 유가족의 슬픈 사연, 무대에 오른다
OPINION 2017.02.18 토
[시론] 트럼프의 反이민정책과 알라딘의 꿈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