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오래 자면 치매 위험 커진다

노진섭 기자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7.01.05(Thu) 16:34: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잠을 많이 자면 치매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팀은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팀과 함께 2009년부터 2016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수면시간과 인지기능 저하와의 관련성을 알아본 10편의 논문을 종합한 메타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 pixabay


하루 수면시간이 8~9시간 이상인 사람은 7~8시간인 사람에 비해 인지장애, 치매의 위험성이 각각 38%와 42%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 교수는 “그동안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너무 많이 자면 치매와 같은 인지기능 감소의 위험성이 높다는 개별 관찰연구들이 발표됐는데, 이번 연구는 개별 관찰연구를 종합한 첫 연구로서 긴 수면시간은 경도 인지장애와 치매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미국의 국립수면재단은 나이에 따른 적정 수면시간을 새롭게 발표했다. 초등학생 어린이의 적정수면시간은 9~11시간, 26~64세 성인은 7~9시간, 65세 이상의 경우 7~8시간을 권고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문화 > 연재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2.19 Sun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쌍어 문양'의 비밀
건강 > 연재 > 명의 시즌2 2017.02.19 Sun
[명의 시즌2] “잠에서 깨는 시간만이라도 일정하게”
한반도 2017.02.19 Sun
[평양 Insight] 김정은, 트럼프와 정상회담 기대하나
국제 2017.02.19 Sun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경제 2017.02.19 Sun
“나는 부패권력에 가장 먼저 짱돌 던지는 사람일 뿐”
사회 2017.02.19 Sun
39권의 안종범 수첩이 이재용 운명 갈랐다
사회 2017.02.18 Sat
증권가·사채업계 ‘큰손’ 결탁해 시세조종
경제 2017.02.18 Sat
이건희 공백 시 삼성전자 주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문화 2017.02.20 월
‘센’ 언니들의 귀환…안방이 들썩인다
건강 2017.02.19 일
[건강 Q&A] 긴장 해소에 대추차·죽순나물·연잎차
문화 2017.02.19 일
코치만 7번째 교체, 슈틸리케의 속내는…
문화 2017.02.18 토
이제 스마트폰은 잠시 놓아두고, 연필을 쥐어보자
건강 2017.02.18 토
“성적으로 민감한 진료 제3자 참관할 수 있다”
국제 2017.02.18 토
“옆자리 동료의 월급을 알려 달라”
문화 2017.02.18 토
대화조차 사치스러운 ‘혼밥’ 시대의 자화상
사회 2017.02.18 토
聖域(성역)이 무너졌다
사회 2017.02.18 토
[고상만의 軍 인권 이야기] 유가족의 슬픈 사연, 무대에 오른다
OPINION 2017.02.18 토
[시론] 트럼프의 反이민정책과 알라딘의 꿈
사회 2017.02.18 토
“악순환 끊어야 경제 성장 가능하다”
건강 2017.02.17 금
[유재욱 칼럼] 노화는 허벅지에서부터 온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