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치료가 가장 쉬운 암 7가지

노진섭 기자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7.03.07(Tue) 10:56:5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암은 무서운 질환이지만 점차 고혈압이나 당뇨병처럼 ‘관리하는 병’이라는 인식으로 바뀌는 추세입니다. 물론 췌장암 등 일부 암은 여전히 발견하기도, 치료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생존율이 높아집니다. 암은 언제든 재발하고 다른 장기로 전이할 수 있어서 의사들은 ‘완치’라는 말을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의료계에서는 보통 ‘5년 생존율’이라는 말을 씁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은 후 5년 동안 암이 재발하지 않으면 완치된 것으로 보는 겁니다. 사실 5년 후에 생기는 암은 새로운 암일 가능성이 더 클지 모릅니다.

 

아무튼 암 검사를 받는 사람이 늘어났고, 암을 찾아내는 기술과 장비가 발전했고, 암이 있어도 치료할 수 있는 의료 수준이 높아졌습니다. 이런 점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일부 암의 5년 생존율은 100%에 가까워졌습니다. 미국암학회(American Cancer Society)와 미국 의학전문지 메디컬 데일리는 지난해 치료가 쉬운 암 7가지를 소개했습니다.

 

ⓒ Pixabay


우선 자궁경부암부터 보겠습니다. 이 암의 5년 생존율은 약 100%에 달합니다. 자궁경부암 세포검사(Pap test)가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암으로 진행하기 전 단계인 비정상적인 세포를 찾아낼 정도입니다.

 

0~1기의 조기 유방암의 5년 생존율도 100%에 가깝습니다. 미국 국립유방암재단에 따르면, 2cm 이하의 1기 암이면 생존에 지장이 없습니다.

 

고환암의 5년 생존율은 95.3%입니다.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은 고환암이라는 전제가 있습니다만, 높은 고환암 치료 성적을 놓고 임상종양학저널(Journal of Clinical Oncology)은 의학의 큰 성과로 여깁니다. 1978년 승인된 항암제(시스플라틴)가 고환암 치료에 큰 역할을 했기 때문입니다.

 

전립선암의 5년 생존율도 약 100%입니다. 이 암은 느리게 진행하는 암이어서 치료하지 않아도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 정도입니다. 2016년 세계적인 의학지(NEJM)에는 수술 받은 환자,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 치료 없이 관찰한 환자의 생존률에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도 실렸습니다.

 

흑색종(피부암)의 5년 생존율이 91.5%로 높은 이유는 피부에 크고, 검고, 이상한 모양의 반점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발견하기가 수월한 것입니다. 그러나 치료하지 않아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 생존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등, 두피, 음낭, 발가락 사이를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종류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갑상선암의 5년 생존율 역시 약 100%입니다. 갑상선은 열량을 태우거나 심장박동을 조절하는 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입니다. 일반적으로 갑상선암은 서서히 진행하므로 의사는 진행 과정을 관찰합니다. 만일 암이 커지고 인근 조직으로 번질 기미가 보일 때 치료합니다.

 

호지킨 임파선암은 5년 생존율이 약 95%에 달합니다.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가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외국에서는 호지킨 임파선암이 전체 임파선암의 절반 정도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호지킨 임파선이 매우 적습니다. 즉 비호지킨 임파선암이 유독 많은데, 이 암은 치료가 잘 안 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LIFE > Sports 2017.03.25 Sat
오승환 ‘쾌청’ 류현진 ‘비온 뒤 갬’ 강정호 ‘먹구름’
문화 > 연재 > 배정원의 섹슈얼리티 2017.03.25 Sat
섹스로봇, 쾌락 무기로 인간 지배할 수도
경제 > ECONOMY 2017.03.25 Sat
테슬라 전기차의 한국 상륙 작전, 만만찮네
LIFE > Sports 2017.03.25 Sat
일본에서 맹활약하는 한국낭자들
사회 2017.03.25 Sat
서울대병원,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
경제 2017.03.24 Fri
껍데기만 남은 대우의 ‘세계경영 신화’
국제 > 연재 > 올어바웃 아프리카 2017.03.24 Fri
불어권 아프리카 단일통화, 누구를 위한 화폐인가
OPINION 2017.03.24 Fri
생각을 바꿔야 北核이 풀린다
문화 2017.03.25 토
촛불, 광화문서 ‘충무로’로 옮겨붙나
문화 2017.03.24 금
[New Books] 《센서티브》 외
건강 2017.03.24 금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연재 > 한반도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03.24 금
전쟁도 아닌데 美 항모 2대나 배치한 이유
경제 2017.03.24 금
친환경 화장품으로 대기업 장악한 뷰티시장에 도전장
정치 2017.03.24 금
[Today] 더민주 대선 후보마다 다른 ‘호남 메시지’
경제 2017.03.24 금
대한통운  M&A 실패로  발목 잡힌 박세창 금호아시아나 사장
건강 2017.03.24 금
입 냄새 원인 85%는 입속에 있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