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검찰의 청와대 민정 특별감찰반 압수수색...우병우로 향하는 칼끝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1.23(Wed) 19:33: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11월23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49)이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을 묵인했다는 직무유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청와대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한 건 세번째다. 검찰은 10월29~30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11월15~16일에도 안 전 수석과 관련해 청와대를 한 번 더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직무유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의 특별감찰반실을 11월23일 오후 전격 압수수색했다.


민정수석의 원래 직무대로라면 최씨가 전횡을 휘두르는 일을 막아야 하지만 우 전 수석은 대통령 측근 감찰업무 등 본연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사실상 묵인이나 방조에 관한 의혹이다. 

 

실제로 우 전 수석은 최순실 게이트에 개입돼 있기도 하다. 특히 K스포츠재단이 롯데그룹 압수수색 전 70억원을 다시 돌려준 정황 때문에 관련 수사정보를 재단 측에 넘겨준 게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특히 언론을 통해 우 전 수석의 장모가 자신 소유의 골프장에서 최순실씨와 함께 골프를 친 정황이 보도되면서 최씨와의 관계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특히 당시 장모와 최씨가 골프를 친 시기는 우 전 수석이 민정비서관에 내정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여기에 자신의 측근인 국가정보원 추 아무개 국장으로부터 최씨와 관련된 보고를 직접 보고 받았다는 의혹과 국정원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검찰은 조만간 우 전 수석을 또 다시 소환해 직무유기 의혹 외에도 받고 있는 여러 의혹들을 추궁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문화 > 연재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2.19 Sun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쌍어 문양'의 비밀
건강 > 연재 > 명의 시즌2 2017.02.19 Sun
[명의 시즌2] “잠에서 깨는 시간만이라도 일정하게”
한반도 2017.02.19 Sun
[평양 Insight] 김정은, 트럼프와 정상회담 기대하나
국제 2017.02.19 Sun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경제 2017.02.19 Sun
“나는 부패권력에 가장 먼저 짱돌 던지는 사람일 뿐”
사회 2017.02.19 Sun
39권의 안종범 수첩이 이재용 운명 갈랐다
사회 2017.02.18 Sat
증권가·사채업계 ‘큰손’ 결탁해 시세조종
경제 2017.02.18 Sat
이건희 공백 시 삼성전자 주가는 오히려 상승했다
문화 2017.02.20 월
‘센’ 언니들의 귀환…안방이 들썩인다
건강 2017.02.19 일
[건강 Q&A] 긴장 해소에 대추차·죽순나물·연잎차
문화 2017.02.19 일
코치만 7번째 교체, 슈틸리케의 속내는…
문화 2017.02.18 토
이제 스마트폰은 잠시 놓아두고, 연필을 쥐어보자
건강 2017.02.18 토
“성적으로 민감한 진료 제3자 참관할 수 있다”
국제 2017.02.18 토
“옆자리 동료의 월급을 알려 달라”
문화 2017.02.18 토
대화조차 사치스러운 ‘혼밥’ 시대의 자화상
사회 2017.02.18 토
聖域(성역)이 무너졌다
사회 2017.02.18 토
[고상만의 軍 인권 이야기] 유가족의 슬픈 사연, 무대에 오른다
OPINION 2017.02.18 토
[시론] 트럼프의 反이민정책과 알라딘의 꿈
사회 2017.02.18 토
“악순환 끊어야 경제 성장 가능하다”
건강 2017.02.17 금
[유재욱 칼럼] 노화는 허벅지에서부터 온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