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첫 발 내디딘 바른정당, 대선까지 순항할까

분당 28일 만에 열린 창당대회…‘정병국호’ 출범

구민주 기자·신수용 인턴기자 ㅣ mjooo@sisapress.com | 승인 2017.01.24(Tue) 18:04:5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사죄’로 시작해 ‘약속’으로 끝난 행사였다. 1월24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중앙당 창당대회는 김무성 의원을 비롯해 소속 의원들이 무대에 올라 현 시국과 관련해 사죄의 큰절을 올리며 시작됐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이름으로 대통령 헌법위반과 국정농단 사태를 막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무릎을 꿇었다.

 

이날 창당대회는 2016년 12월27일 새누리당과 분당한 지 28일 만에 초고속으로 이뤄졌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비박계 의원 30명으로 시작한 바른정당은 1월23일 박순자 의원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합류하면서 총 31명으로 공식 출범했다. 이들은 탈당해 나온 새누리당과의 차별화를 위해 정부와 새누리당을 향한 비판을 쏟아내며 ‘건강한 보수’, '새로운 보수‘를 강조해왔다. 

 

1월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창당대회. ⓒ 시사저널 박은숙


이날 당대표로 선출된 정병국 바른정당 초대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새누리당이 ‘자유주의’, ‘민주주의’, ‘공화주의’라는 보수의 기본 가치를 배신했다”면서 ‘가짜보수’라고 지칭했다. 정 신임대표의 말이 끝날 때마다 실내를 가득 채운 수천 명의 당원들은 손에 든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했다.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김재경, 홍문표, 이혜훈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깨끗하고 따뜻한 보수로서의 출발을 피력했다.

 

그러나 창당을 주도한 한 관계자는 “지금은 날을 세워도 결국 보수세력은 결집할 것”이라며 “강성 친박 일부를 제외한 나머지 새누리당 세력과는 정권재창출을 위해 서서히 손을 잡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여론조사에서 나타나는 지지율 추이는 이후 보수 후보들이 단일화하면 곧 뒤집어질 일시적 현상일 뿐이다”라고 자신했다. 

 

이날 전당대회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영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고 알려진 반기문 유엔 전 사무총장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20대부터 새누리당 당원으로 활동하다 바른정당 당원으로 당적을 옮긴 김아무개씨(33)는 “반 전 총장 영입 기대가 매우 높다”면서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밀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만난 한 바른정당 의원 보좌관은 “반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이 어느 정도 진행된 뒤 영입하는 게 당 차원에서는 아무래도 안전할 것”이라며 “들어오더라도 기존 우리 후보인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와 투명하고 치열한 경쟁을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각 시도당 위원장들이 나와 바른정당 로고가 새겨진 하늘색 당기를 전달받는 퍼포먼스로 1부를 마친 뒤, 곧바로 유승민 의원, 남경필 지사 순으로 비전을 발표하는 2부가 시작됐다. 1부와 달리 중간에 자리를 뜬 당원들로 곳곳에 빈자리가 드러났다. 

 

유 의원은 “헌법을 잘 지키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면서 “경제·안보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바로세우겠다”는 포부를 함께 밝혔다. 이어 무대에 오른 남경필 경기지사는 “가수 조용필처럼 주인공은 늘 마지막에 나온다”면서 “다음 대통령은 정치·경제·안보에서 세계적 강호를 이길 수 있는 바로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각각 1월25일과 26일, 바른정당 당사와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다.

 

이날 닻을 올린 바른정당은 곧장 대선을 향한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할 계획이다. 당장 반 전 총장 영입 여부와 탈당 후 지지부진한 세 확장 문제 등이 눈앞의 과제로 꼽힌다. 정 신임 대표는 창당대회 직후 기자들과의 인터뷰 자리에서 “반 전 총장과 통화했지만 직접적인 권유는 하지 않았고 빠른 결정만 부탁드렸다”고 밝혔다. 이미 바른정당 창당 전후로 새누리당 집단 탈당이 있을 거라는 예고가 나온 상황에서 반 전 총장 영입 여부에 따라 탈당 분위기는 더욱 급물살을 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문화 2017.02.23 Thu
애플 신사옥에 담긴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혁신
사회 2017.02.23 Thu
뜨거운 감자 ‘흡연 경고 그림’은 정말 효과 있을까
정치 2017.02.23 Thu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방송사의 부실한 대선후보 검증
사회 2017.02.23 Thu
[단독] 한국GM 노동자의 백혈병도 산재 인정됐다
한반도 2017.02.23 Thu
‘북극성 2호’ 北 핵무기 완성 서곡
정치 2017.02.23 Thu
[Today] 서울구치소 찾느라 분주한 삼성 수뇌부들
사회 2017.02.23 Thu
일상화된 간접고용 “우리 사장님은 누구인가요”
건강 2017.02.22 Wed
탄수화물은 비만의 주범이다?
사회 2017.02.22 수
인간 vs AI(인공지능) 대결, 스코어는 4:1
사회 2017.02.22 수
국내선 9개 공항, 액체 폭탄 테러에 취약하다
한반도 2017.02.22 수
‘동맹국 간 분열’이 트럼프 시대 北 전략
사회 2017.02.22 수
재벌 2․3세 ‘갑질’ 또 다시 도마 위에
정치 2017.02.22 수
[Today] 고영태 “컴퓨터 한 방이면 터뜨릴 수 있다”
정치 2017.02.22 수
“20대가 투표 안 해서 나라가 이 모양이라고요?”
문화 2017.02.22 수
미리 보는 평창동계올림픽 금빛 스타를 주목하다
사회 2017.02.22 수
검·경 수사권 조정 물밑 싸움 시작됐다
정치 2017.02.21 화
‘정치’의 의학적 명칭은 ‘스트레스’입니다
문화 2017.02.21 화
[장상인의 글로벌 인맥쌓기]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인간관계의 기본이다”
경제 2017.02.21 화
장보기·재료 손질 등 번거로운 작업, ‘주스키트’ 하나로 해결
정치 2017.02.21 화
찢기고 밟히고, 폭행도구로 까지…태극기의 수난시대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